진동수 "자본유출입 취약성 등 신흥국 특수성 논의돼야"

작성자
이데일리
작성일
2010-12-02 00:00
조회
1212
진동수 "자본유출입 취약성 등 신흥국 특수성 논의돼야"
위기 발생원인·전파경로 선진국과 달라
입력시간 :2010.12.02 12:25


[이데일리 정영효 기자] 진동수 금융위원장은 G20 이후 과제로 "신흥국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자본유출입에 따른 취약성 등 신흥국 시장만의 특수성이 보다 심도있게 논의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진동수 위원장은 2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세계경제연구원과 국제통화기금(IMF)이 공동으로 주최한 컨퍼런스의 축사를 통해 "신흥국의 경우 국내 금융산업 부실이 아닌 자본·외환시장을 통해 위기가 발생하는 등 위기 발생원인과 전파경로가 선진국과 달랐다"며 이 같이 말했다.

진 위원장은 "G20 서울 정상회의는 그간 선진국 중심의 논의를 아시아 등 신흥국의 관심사로 전환시켰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신흥국 관점의 금융규제 개혁 역시 글로벌 금융규제 개혁이란 큰 틀 하에서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를 위해 "자본유출입에 따른 취약성 등 신흥국 시장 만의 특수성을 보다 싶도있게 논의하고, 신흥국의 금융부문 능력을 배양하기 위한 노력을 병행해야 할 것"이라며 "신흥국의 경험과 비교적 발달된 금융시장 운영경험을 모두 가진 한국이 가교로서 보다 능동적이고 적극적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영효 기자 hugh@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