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동수 "금융규제, 신흥국 특수성 반영해야"

작성자
뉴시스
작성일
2010-12-02 00:00
조회
1224
진동수 "금융규제, 신흥국 특수성 반영해야"
| 기사입력 2010-12-02 12:25


【서울=뉴시스】이국현 기자 = 진동수 금융위원장은 2일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이후 금융규제 개혁 논의와 관련, 신흥국 금융시스템의 특수성을 심도 깊게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세계경제연구원-국제통화기금 공동 컨퍼런스'에 참석해 "신흥국 관점의 금융규제 개혁 역시 글로벌 금융규제 개혁이라는 큰 틀 하에서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전제하면서 같이 밝혔다.

그는 "신흥국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자본유출입에 따른 취약성 등 신흥국 시장만의 특수성이 보다 심도 있게 논의될 필요가 있다"며 "효율적인 금융시스템 구축 등 신흥국의 금융부문 능력을 배양시키기 위한 노력도 병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아시아 또는 신흥국가들의 금융시장 특성과 경쟁력이 선진국과 다르다는 판단에서 비롯됐다.

그는 "신흥국의 경우 국내 금융산업의 부실이 아닌 자본·외환시장을 통해 위기가 발생하는 등 시스템 리스크 발생원인, 전파경로 등에서 선진국과는 다른 특징이 있다"며 "신흥국 금융시장의 발달단계는 선진 시장에 비해 초기 단계이며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금융회사(SIFI)'의 주요 국가(HOME)이기보다는 호스트(HOST) 국가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특징이 모든 아시아 국가에 적용된다고 하기는 어렵지만 상당히 보편적인 것으로 신흥국 관점의 금융규제 개혁에는 이러한 특성이 고려돼야 한다는 것이다.

진 위원장은 "한국은 신흥국의 경험과 비교적 발달된 금융시장 운영 경험을 모두 갖고 있다"며 "향후 신흥국 관점의 금융개혁 논의과정에서 선진국과 신흥국 그룹을 연결하는 가교로서 보다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g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0